> LPG 소식 > LPG 뉴스
[사설] 기대되는 LPG의 선박연료화
2017-12-06

[사설] 기대되는 LPG의 선박연료화

 

친환경 연료인 LPG를 선박의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가 본격화된다고 하니 반갑다. 그것도 산업통상자원부나 환경부가 아닌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한다고 한다.

 

그동안 우리의 바다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선박의 기름 누출로 인한 피해는 산정이 어려울 정도로 많은 손실을 가져왔다. 이처럼 바다에 직접적인 피해를 가져오는 기름 누출 외 배출가스 등으로 인한 미세먼지 등을 포함할 경우 환경적인 손실도 적지 않다. 결국 지난해 국제해사기구(IMO)는 오는 2020년부터 선박사용연료의 황 함유량 기준을 현행 3.5%에서 0.5%까지 낮추도록 강화했다.

 

이러한 시점에 발맞추어 그동안 LPG업계도 LNG벙커링 못지않게 LPG벙커링도 충분한 경제성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LNG벙커링은 벌써 몇 년 째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가시적인 결과를 가져오지 못하고 있다. 반면 LPG는 오랫동안 지상의 자동차 연료로 사용될 정도로 엔진성능과 경제성, 환경성을 입증하고 있다. 아울러 용기에 담아서 운반하기 때문에 안전성도 충분하게 갖추고 있다.

 

이번 해수부의 ‘LPG가 선박의 연료로 가능한지’에 대한 타당성과 안전성, 경제성 연구용역이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추진되어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경우 LPG업계뿐만 아니라 조선과 해운업계, 환경분야까지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LPG의 다양한 연료 활성화가 기대된다.

 

<가스신문 kgnp@gasnews.com>

LPG용기 색상변경, 방치‧미검사 용기 걸러낸다
환경부, “경유·휘발유車보다 LPG車 더 환경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