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PG 소식 > LPG 뉴스
[인터뷰] 홍준석 대한LPG협회 회장
2017-05-23

[인터뷰] 홍준석 대한LPG협회 회장

친환경차, 적극적 지원 대책 강구해야

 

미세먼지 저감문제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최대 이슈로 떠오른 지금, 친환경 LPG 연료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LPG가 경유에 비해 현저히 적은 양의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친환경 수송연료이기 때문인데, 정작 LPG차량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LPG의 친환경성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함께 LPG차량 사용제환 완화요구 등 다양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갈 길은 멀다. LPG차량의 보급의 구심점인 대한LPG협회 홍준석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계획 등을 들었다.

 

친환경 LPG페리선 등 R&D로 경쟁력 강화 주력

LPG차 인식 부족…민관 협력해 분위기 조성 필요

 

 

▲현재 진행 중인 사업 현안에 대해 설명한다면.

 

= 협회는 국내 LPG 수요의 절반을 차지하는 핵심 수요기반인 수송용 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차량의 성능을 높이고 배출가스를 줄이는 기술개발 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도넛형 LPG탱크 기술개발과 4세대 LPG 직분사 엔진 개발 등이 그간 진행된 사업들이다.

 

또한 지속가능한 LPG 산업 발전과 신규 수요 확대를 위해 LPG-GHP를 이용한 온실의 ‘에너지환경 통합제어시스템’, LPG 선박 개발 추진으로 ‘친환경 LPG 페리선’ 사업에도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R&D 활동을 통해 LPG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겠다.

 

▲최근 LPG자동차의 장점을 대중에게 친근하게 전달한다는 전략을 펼치고 계신데.

 

= 최근 해마다 악화하는 미세먼지 문제로 인해 LPG의 친환경성이 부각되고 있다. LPG는 친환경적이고 사용이 편리해 효율적인 에너지임에도 불구하고 안전에 대한 과도한 우려나 과거의 LPG차 성능에 대한 오해와 고정관념이 아직 남아있다.

 

이에 우리 협회는 LPG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풀기 위해 LPG 이미지 개선을 위한 홍보사업을 진행해왔다. LPG가 대중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온ㆍ오프라인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LPG차의 친환경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LPG사용제한 완화에 대한 미래가 긍정적이지만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LPG사용제한은 LPG가 수송용 연료로 도입될 당시 연료 수급이 불안정할 때 만들어진 규제다. 현재 LPG는 셰일가스 생산에 따른 공급량 증가로 수급이 안정적이며,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원인인 질소산화물을 거의 배출하지 않아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뛰어나다. LPG사용제한 완화는 국민 부담 없이 수송부문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새 정부에서도 LPG사용규제 완화에 찬성하고 공약으로 명시하고 있어 LPG업계에서도 큰 기대감을 걸고 있다. 이를 통해 해마다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LPG차 운행대수의 감소폭이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신규 LPG차량 모델 부족으로 LPG차량의 신규 등록 감소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부터 시행된 5년 이상 중고 LPG차 일반인 구매 허용 관련만 보더라도 현재 기존 LPG차량 감소 추세를 다소 완화하는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본다.

 

▲산업현황은 어떤지. 만약 문제가 있다면 타계책은.

 

= 연이은 감소세를 보였던 LPG 소비량이 석유화학용 수요 증가와 LPG배관망 사업등에 힘입어 작년 상반기부터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송용 소비는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올해 LPG차 사용제한이 완화되더라도 다양한 LPG차 모델 부족과 국민들의 LPG차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LPG차량의 감소세를 반전하기는 어렵다.

 

이를 위해 민관과 LPG업계가 협력해 LPG 보급 확대를 위한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 국내 자동차 제작사들은 소비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해 신규 LPG차 개발을 서둘러야 하며,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LPG업계 또한 지속적인 LPG산업 발전과 업계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할 것이다.

 

LPG산업과 업계의 발전을 위해 정부에 건의하고 싶은 점이 있는지.

 

= 미국, 유럽의 선진국들은 LPG를 대체연료로 지정해 LPG차 보급을 위해 세금 감면 혜택, 보조금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LPG차는 충전 인프라가 잘 구축 돼있을 뿐 아니라 경제적인 연료 가격,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고려했을 때 전기차ㆍ수소차가 대중화되기 전까지 현실적인 친환경차로서 징검다리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다. 미세먼지의 현실적인 대책안 일뿐 아니라 에너지 균형발전과 국가 에너지 안보를 위해 LPG차 보급 확대를 위한 지원정책이 절실하다.

 

<에너지신문 김진오 기자 kjo8@ienews.co.kr>

경쟁력 영향 LPG생산·수입량 쌍끌이 증가
[28주년 창간특집] 대한LPG협회 사회공헌